'전지적 참견 시점' 함연지, 하이텐션의 저 세상 캐릭터가 등장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 함연지, 하이텐션의 저 세상 캐릭터가 등장했다

0 154
16029781321872.jpg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만능엔터테이너 함연지가 설렘 폭박하는 결혼생활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126회에서는 라면집 딸이자 뮤지컬 배우인 함연지의 행복한 결혼생활이 안방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이날 함연지는 남편과 24시간 핑크빛 모드를 과시했다.
커플 모닝 스트레칭으로 산뜻하게 하루를 연 함연지 부부는 함께 알콩달콩 아침상을 차리며 신혼을 만끽했다.
훈남 남편의 기습 정수리 키스와 남편 옆에 꼭 붙어 떨어질 줄 모르는 함연지의 하이텐션 애교가 절로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결혼 4년 차에도 식지 않는 달달한 애정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달궜다.
또한 함연지와 동갑내기 매니저의 훈훈한 케미스트리도 눈길을 끌었다.
함연지의 매니저는 “연지님과 동갑이라 대화가 잘 통한다.
둘이 만나면 친구들끼리 노는 느낌”이라고 남다른 케미를 과시했다.
이 가운데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이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같은 에이전시 소속인 유규선 매니저가 방송 촬영을 위해 지원사격에 나선 것.
뒤이어 함연지의 엉뚱 발랄한 일상 모습이 낱낱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남편이 출근한 뒤, 거실에 놓인 반신욕기에 앉아 열혈 뮤지컬 연습에 나선 것. 찜질을 하며 폭풍 두성을 쏟아내는 함연지의 모습이 엉뚱한 듯 귀여운 매력을 드러냈다.
또한 함연지의 열정 크리에이터 면모도 신선한 재미로 다가왔다.
매니저는 “연지님은 촬영 전에 카메라 구도, 제스처, 동선 모두 외워서 준비하더라. 학구파 스타일”이라고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 외에도 함연지의 지금과 똑같은 과거사진과 남매가 싸우면 서로 손을 잡게 했던 부모님의 특별한 교육법도 공개돼 흥미를 자극했다.
또한, 드라마 속 재벌 이미지에 대해 함연지는 “난 엄청 소심한 성격”이라고 털어놓는가 하면, “학창 시절 악바리처럼 공부하는 스타일이었다”라고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전참시’ 126회는 수도권 기준 6.8%(2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 시간대 예능 1위에 올랐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2부)로 동 시간대 예능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으며, 최고의 1분은 7.4%까지 치솟았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whice1@sportsseoul.com
0 Comments
제목